Egloos | Log-in


고려와 조선의 북진정책의 실패3(完)

그런데 조선 후기가 되면 조선인들이 적극적으로 압록강과 두만강을 건너가 농사를 짓는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하나는 인구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조선이 건국되었을 무렵 인구는 500만으로 추정되나 이앙법과 같은 농업기술 발달, 고구마나 감자와 같은 구황작물 보급, 의학서적 편찬 등으로 인한 사망률 저하 등으로 19세기 말엽이 되면 1700만 정도까지 증가하게 되었다. 이렇게 인구가 많아지면 인구 부양을 위한 경작지가 느는 것은 당연지사이나 한반도 면적의 한계로 농경지는 늘지 않고 토지를 집약하여 활용하는 경향을 보인다. 토지를 집약적으로 활용하면 어느 정도 인구압을 견딜 수 있으나 질소비료나 농약, 품종개량 같은 혁신적인 변화가 있지 않는 이상 한계에 이르게 된다.



<고구마와 감자. 중국과 다르게 구황식물로서 역할을 못했다고 하는 설도 있다.  출처 : 국민일보>



결국 사람들은 새로운 토지를 구해야 했고 그 동안 개척되지 않은 평안도, 함경도 일대로 눈을 돌리게 된다. 실제 1648년 평안도, 함경도 인구를 기준으로 1910년이 되면 각각 12.6, 18배 증가하게 된다. 하지만 함경도 땅은 척박하기 때문에 급격히 증가한 인구를 먹여살리지 못해 다시 삼남지방이나 두만강 건너로 인구가 배출되게 된다.




이렇게 새로 개척된 함경도 땅은 농업 생산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사람이 살기에 매력적이지 않았다. 아마도 청의 봉금정책으로 여진족의 위협에서 벗어났어도 조선의 인구가 급격하게 증가하지 않았다면 사람들이 함경도에 살 이유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조선의 급격한 인구 증가는 조선 사람들을 함경도 지방까지 내몰게 되었고 이것이 고려 중기나 조선 초에 달성하지 못했던 대규모 사민을 가능하게 했다라고 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사연구회, 한국사 길잡이, 지식산업사, 2008

미야지마 히로시, 나의 한국사 연구, 너머북스, 2013

국사편찬위,신편한국사22, 2002

양승조, 19세기 후반 조선인 북방 월경이주(越境移住)의 장기적 조건으로서의 인구요소, 중소연구423, 2018

by 동두철액 | 2019/07/14 17:02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eberouge.egloos.com/tb/358818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까진 설인 at 2019/07/15 10:30
읽다보니 태조 왕건에서 궁예가 추진하던 북벌이 생각나네요(그건 작가의 완전한 창작이지만).인프라 구축, 통치체제 구축 같은 것 생각 안하고 단순히 병력 몰아서 중국 땅을 정복하면 대제국을 이룰 수 있다는 망상하는 궁예가 아주 가관이었죠.
Commented by 동두철액 at 2019/07/15 20:23
어떤 일을 성공하려면 현재 상황을 정확히 파악해야 가능한 것 같습니다. 알겠습니다. 이런 것이 역사를 공부하면서 배울 수 있는 점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